Community

뉴스

더 밝은 미래! 더 깨끗한 환경! 대신엠씨(주)가 함께합니다.

[ENVEX 2020] 위생세척기기 소개하는 '대신엠씨'... 싸이클론 흡입 매트, 신발 바닥 세척기, 대차바퀴 세척기
[ 이은실 기자 2020-05-27 ]
202005271016589860.jpg 대신엠씨는 오는 6월 17(수)부터 19(금)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42회 국제환경산업기술 & 그린에너지전(이하 ENVEX 2020)에 참가해 다양한 싸이클론 흡입 매트, 신발 바닥 세척기, 대차바퀴 세척기 등 다양한 위생세척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건식 타입의 Cyclone Suction Mat는 흡입 매트 위를 걷는 것만으로 신발 밑창의 먼지와 이물질을 강하게 흡입한다. 먼지와 유해 물질이 집진기로 흡입되어, 실내공기 질 향상, 바이러스등의 유해물질이 실내로 이전되는 것을 차단시켜 준다. 신발 바닥 세척기의 경우, 사람들이 기계의 브러쉬에 올라서면 센서가 감지하고 신발 바닥을 물, 세제 및 브러쉬로 세척하는 시스템이다. 그 후, 물을 강력 흡수하는 흡수 매트로 신발 바닥을 건조시키고, 깨끗한 신발로 실내 유입을 돕는다. 더불어, 대차바퀴 세척기는 습식 타입으로 바퀴를 자동 세척한다. 물, 세제 및 스펀지로 판넬에서 청소 시간을 설정할 수 있다. 202005271016586701.jpg 관계자는 "대신엠씨㈜는 앞으로 세계시장에서 최고의 품질인 made in Korea의 위상을 세계에 알리는 역할 뿐만 아니라, 전세계인의 인체를 유해한 환경으로부터 보호하는데 앞장서는 회사가 될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올해로 42회째를 맞은 ENVEX(엔벡스)2020은 국내 환경기업의 해외판로와 내수시장 개척을 위해 해마다 비즈니스 장을 열어왔으며 1,000명 이상의 해외바이어를 유치하여 국내 참가기업과 비즈니스 매칭을 돕고 있다. → '제42회 국제환경산업기술 & 그린에너지전' 뉴스 바로가기 202005271016589860.jpg All Visual Internet News of Goods 이은실www.aving.net )
>

최근 잠들어있던 코로나가 큰 재발이 되었습니다. 이유는 신발바닥에 있었습니다. 

  1. 마스크를 착용하세요.
  2. 손을 씻으세요.
  3. 그리고 신발바닥을 청소하세요. 
     (위의 사진 클릭!)

해외 언론보도에서도 계속적으로 나오는 것처럼, 신발바닥에도 바이러스가 잔존하여 바이러스 증폭의 이유가 됩니다.

습식타입으로 완전 세척해주세요. 문의사항은 032-511-5001로 연락주세요 감사합니다.
>
코로나 해결방법? => 싸이클론 흡입매트<-- 클릭!
<번역본> COVID-19 유행성 병에 걸렸을 때 손을 씻는 것에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바이러스의 또 다른 번식지 인 신발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신발에서 바이러스가 생존 할 수있는 기간에 대한 결정적인 데이터는 없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바이러스가 거의 일주일 동안 신발에 살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Huffington Post UK에 따르면 전염병 전문가 인 Mary E. Schmidt는 바이러스가 가죽, 고무 및 PVC 기반 발바닥에서 5 일 이상 생존 할 수 있기 때문에 발바닥이 특히 우려된다고 경고했다. 공공 보건 전문가 캐롤 위너 (Carol Winner)는 바이러스에 대한 플라스틱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이전 연구를 바탕으로 정서를 반향했습니다. “우리는 국립 알레르기 및 감염증 연구소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플라스틱과 같은 일부 표면에서 최대 2 ~ 3 일 동안 활성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이것은 플라스틱으로 만든 신발에 퇴적 된 바이러스가 며칠 동안 활성 바이러스를 보유 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While it is of the utmost importance to remain vigilant about washing your hands amid the COVID-19 pandemic, it is also important not to forget about another possible breeding ground for the virus -- your shoes. Although there is no conclusive data on how long the virus can survive on footwear, some experts have noted it could live on your shoes for nearly a week. Infectious disease specialist Mary E. Schmidt warns that the soles are of particular concern as the virus could stay viable on leather, rubber and PVC-based soles for more than five days, reported the Huffington Post UK. Public health specialist Carol Winner echoed the sentiment based on previous research on the virus’ sustainability on plastic. “We’ve learned from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that coronavirus can remain active on some surfaces, like plastic, for up to two to three days,” Winner told the outlet. “This suggests that viruses deposited on shoes made of plastic could retain the active virus for a few days.”
>
The coronavirus is known to make a home on many non-human surfaces, including doorknobs, cardboard boxes and shopping carts. Now, to the surprise of probably no one, experts are calling shoes a “breeding ground” for germs. Infectious disease specialist Mary E. Schmidt warns that the coronavirus could survive on rubber, leather and PVC-based soles for five days or more, the Huffington Post UK reported — and has even suggested that individuals wear shoes that are machine-washable. Depending on what materials are used to make a shoe, the pathogen can remain for days on the upper part as well.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found that COVID-19 can survive on plastic for up to two or three days, meaning shoes featuring plastic components are also risky — though that’s not a primary concern for some doctors. “The sole of the shoe is the breeding ground of more bacteria and fungi and viruses than the upper part of a shoe,” emergency physician Cwanza Pinckney tells HuffPost. A 2008 study by microbiologists at the University of Arizona found that the average shoe sole contains some 421,000 bacteria, viruses and parasites. However, Pinckney reminds us that many of these microorganisms “influence and allow us to develop immunity.” So, in many ways, they could be helping us stay healthier. Nevertheless, public health specialist Carol Winner says taking your shoes off before entering the home is a smart measure for anyone. “If you can leave them in your garage or in your entryway, that would be ideal, as you don’t necessarily have to leave them outside,” she tells HuffPost. “The idea is to just not track them throughout the house.” Schmidt adds concern for children especially, and advises parents to be especially mindful of how children handle their shoes. “You have to hide the shoes from small children to ensure they don’t touch them,” she says. “Teach them not to touch shoes unless they are designated indoor shoes, as shoes are the dirtiest objects we have in our homes, other than the toilets.” Winner attempts to quell fear, telling individuals to focus more on personal hygiene and hand-washing, rather than what’s living on the bottom of their shoes. “There is no evidence to say that the coronavirus comes into the house from shoes,” she says. “Pragmatically, they are on the body part furthest from our face, and we do know that the greatest risk of transmission is person to person, not shoe to person <번역본> 코로나 바이러스는 문 손잡이, 판지 상자 및 쇼핑 카트를 포함하여 사람이 아닌 많은 표면에 집을 짓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제 아무도 놀랍게도 전문가들은 신발을 세균의 번식지라고 부릅니다. Huffington Post UK에 따르면 전염병 전문가 인 Mary E. Schmidt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고무, 가죽 및 PVC 기반 발바닥에서 5 일 이상 생존 할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개인이 세탁기로 세탁 할 수있는 신발을 신도록 제안했습니다. 신발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재료에 따라 병원체가 며칠 동안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 국립 알레르기 및 전염병 연구소는 COVID-19가 플라스틱에서 최대 2 ~ 3 일 동안 생존 할 수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이는 플라스틱 부품이 포함 된 신발도 위험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응급 의사 인 Cwanza Pinckney는 허프 포스트에게“신발 밑창은 신발의 윗부분보다 더 많은 박테리아와 곰팡이와 바이러스의 번식지이다. 2008 년 애리조나 대학의 미생물 학자들이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평균 신발 바닥에는 약 421,000 개의 박테리아, 바이러스 및 기생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Pinckney는 이러한 미생물 중 다수가“면역에 영향을 미치고 면역력을 키울 수있게한다”고 상기시킵니다. 그래서 그들은 여러면에서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중 보건 전문가 캐롤 위너는 집에 들어가기 전에 신발을 벗는 것은 누구에게나 현명한 조치라고 말합니다. 허프 포스트는“차고 나 출입구에 그대로 둘 수 있다면 외부에 두지 않아도되므로 이상적이다. "아이디어는 집 전체를 추적하지 않는 것입니다."     슈미트는 특히 어린이들에 대한 우려를 높이고, 부모가 아이들이 신발을 어떻게 다루는 지 특히주의하도록 조언합니다. "작은 아이들이 신발을 만지지 않도록 신발을 숨겨야합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화장실 이외의 가정에서 가장 더러운 물건이기 때문에 신발을 실내 신발로 지정하지 않으면 신발을 만지지 마십시오." 우승자는 신발 바닥에 사는 것이 아니라 개인 위생과 손 씻기에 더 집중하도록 사람들에게 말하면서 두려움을 풀려고 시도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신발에서 집으로 들어온다는 증거는 없다"고 그녀는 말한다. “Pragmatically, 그들은 우리의 얼굴에서 가장 먼 신체 부위에 있으며, 우리는 전염의 가장 큰 위험이 사람과 사람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
Even as we learn more each day about the COVID-19 pandemic, new questions arise about how coronavirus can affect every aspect of our lives. These concerns include how to wash and disinfect clothing and how to wash our hands. However, shoes are a growing area of concern because they are points of contact in crowded public places, such as in grocery stores. Some of this burgeoning information can be misleading. It’s important to stick with the facts, so we tapped a handful of experts (doctors and infectious disease specialists) to answer questions about shoes and coronavirus. TL;DR: How worried do we need to be about getting coronavirus from our shoes? Despite evidence that suggests that the COVID-19 virus can live on surfaces for days, public health specialist Carol Winner said to keep in mind that there is no proof right now that coronavirus comes into the house on shoes. This makes it important to follow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s recommendations to wash your hands thoroughly (at least 20 seconds), work from home if you can and avoid touching your face. “There is no evidence to say that the coronavirus comes into the house from shoes,” she told HuffPost. “Pragmatically, they are on the body part furthest from our face, and we do know that the greatest risk of transmission is person to person, not shoe to person.” But coronavirus has been studied so little. How long COULD it live on shoes? Though the CDC suggests that COVID-19, the disease caused by the new coronavirus, is thought to be spread person-to-person through respiratory droplets, there is evidence the virus is able to live on surfaces. A study published by th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for example, showed that the virus can live on cardboard for 24 hours and for two to three days on stainless steel and plastic. However, shoes can be a potential source of contamination, according to family practitioner Georgine Nanos, especially if they’re worn in heavily populated areas (in grocery stores, on mass transit, etc.) and in workplaces. “As of today, we believe coronavirus can live on surfaces for up to 12 hours, potentially longer,” Nanos said. “And this definitely includes shoes.” Infectious disease specialist Mary E. Schmidt said the time can actually be five days or more (according to studies done on materials closely related to shoe materials at room temperature). Are some shoe materials more susceptible to the virus? Respiratory droplets containing coronavirus can certainly land on footwear, according to Winner, who explained that some synthetic materials, such as spandex, can allow the virus to remain viable for a few days. It's a good idea to wear shoes that are machine washable. Some athletic shoes can be tossed in the washing machine. belchonock via Getty Images It's a good idea to wear shoes that are machine washable. Some athletic shoes can be tossed in the washing machine. Shoes made with plastics and synthetic materials can carry an active virus for days, but she noted that more research is needed. “We’ve learned from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that coronavirus can remain active on some surfaces, like plastic, for up to two to three days,” Winner said. “This suggests that viruses deposited on shoes made of plastic could retain the active virus for a few days,” and they could dry out sooner on natural fibers. However, whether you wear sneakers or work boots, emergency physician Cwanza Pinckney stressed, it’s important to paying attention to the sole. “The sole of the shoe is the breeding ground of more bacteria and fungi and viruses than the upper part of a shoe,” Pinckney explained. Soles are typically made of non-porous materials, such as rubber, leather and PVC compounds, and can carry high levels of bacteria, according to a study published by Charles Gerba, a microbiologist and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Arizona. The 2008 study indicated that the average shoe sole is covered with 421,000 bacteria, viruses and parasites. But Pinckney suggested not stressing over this figure too much: Those hitchhikers can also allow humans to develop immunity to the pathogens over time. “Instead of worrying, just be mindful that many of these bacteria influence and allow us to develop immunity,” she told HuffPost. What kind of shoes should I wear at work? If you are still required to report to work, Pinckney suggested dedicating a pair of shoes (and socks) just for work. This helps prevent tracking the virus into the house, she explained, when workers change into clean shoes at home. “I recommend having a dedicated pair of shoes to go out in and then a clean pair to change into before entering the house,” Pinckney told HuffPost. “Health care workers are always mindful to change shoes [and put work shoes in bags] before getting in the car and going home.” Schmidt recommended wearing shoes that are machine washable. How should I clean my work shoes? When it comes time to clean your work shoes, Nanos advised wiping them down with disinfecting cloths frequently. Additionally, she recommended washing your shoes if they are machine washable or cleaning them with hot water and soap if you have nothing else in the house. “Wiping down your shoes is probably most effective when using an alcohol-based wipe,” she said. “You can also wash your shoes on a short cycle in the washing machine, and use hot soap and water if you don’t have anything else to use.” Winner also suggested Lysol can be used to inactivate viruses that adhere to your shoes but warned against using it on shoes made with natural materials. It can damage the finish of your shoe, she added. Avoid spraying leather shoes with Lysol -- it's one of the only surfaces that can't withstand the chemicals. Elnur via Getty Images Avoid spraying leather shoes with Lysol -- it's one of the only surfaces that can't withstand the chemicals. “Avoid natural materials, including leather, as it can damage the finish,” she explained. “Remember that cleaning can get the virus on rags, towels and your hands, so the best protocol is less cleaning and more air.” However, Winner stressed that viruses are different from bacteria, making it important to use the right cleaning and disinfecting products. “The coronavirus, like all viruses, is made up of mostly nucleic acid, some protein and lipid,” she added. “Viruses can be inactivated by heat, cleaning solutions like Clorox, and soap and water. Soap alters lipids, and disinfectant oxidizes and heat denatures proteins.” Where should I leave my work shoes when I get home? Winner advised taking off your shoes before you enter the house any time you’ve gone outside to work or to a public place. This can help prevent the virus from being tracked inside, she added. “If you can leave them in your garage or in your entryway, that would be ideal, as you don’t necessarily have to leave them outside,” she said. “The idea is to just not track them throughout the house.” Nanos said that there currently isn’t enough information on how the virus behaves in different weather. She stressed it’s important to still wash your hands each time you touch your work shoes. “The cold air probably will not make a difference, as we do not know a lot of information about how this virus behaves with weather changes,” she said. “In fact, during the winter months seems to be when COVID-19 is thriving.” Should I approach children’s shoes differently? Since children tend to put their hands in their mouth frequently, parents of small children should take extra precautions when it comes to removing shoes, according to Winner. “Really small children are known to play on the floor a lot and put their hands in their mouth, so taking extra precautions with them is always a good idea,” she explained. “Have them remove their shoes at the door, minimize hand contact with the shoes and have them wash their hands immediately when coming into the house.” However, if this doesn’t work, Schmidt also suggested hiding children’s shoes. “You have to hide the shoes from small children to ensure they don’t touch them,” she told HuffPost. “Teach them not to touch shoes unless they are designated indoor shoes, as shoes are the dirtiest objects we have in our homes, other than the toilets.” <번역본> COVID-19 대유행에 대해 매일 더 많이 배우더라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리 삶의 모든 측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새로운 의문이 생깁니다. 이러한 문제에는 옷을 씻고 소독하는 방법과 손을 씻는 방법이 포함됩니다. 그러나 신발은 식료품 점과 같이 붐비는 공공 장소에서 접점이되기 때문에 점점 더 우려되는 영역입니다. 이 급증하는 정보 중 일부는 오도 될 수 있습니다. 사실을 고수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신발과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기 위해 소수의 전문가 (의사 및 전염병 전문가)를 두 드렸습니다. TL; DR : 신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얻는 것에 대해 얼마나 걱정해야합니까? COVID-19 바이러스가 며칠 동안 표면에 살 수 있다는 증거에도 불구하고 공중 보건 전문가 캐롤 위너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신발을 신고 집에 들어온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의 권고에 따라 손을 철저히 (최소 20 초) 씻고, 집에서 일할 수 있으면 얼굴을 만지지 말아야합니다. 허프 포스트는“코로나 바이러스가 신발에서 나온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Prammatically, 그들은 우리의 얼굴에서 가장 멀리 신체 부분에 있으며, 우리는 전송의 가장 큰 위험은 사람과 사람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는 그다지 연구되지 않았습니다. 신발에 얼마나 오래 살 수 있습니까? CDC는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질병 인 COVID-19가 호흡기 방울을 통해 사람에게 전염되는 것으로 생각되지만 바이러스가 표면에 살 수 있다는 증거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국립 보건원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이 발표 한 연구에 따르면이 바이러스는 24 시간 동안 스테인리스 스틸과 플라스틱으로 2 ~ 3 일 동안 골판지에 살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가족 실무자 게오르기 나노 (Georgine Nanos)에 따르면 신발은 특히 식료품 점, 대중 교통 등의 인구가 많은 지역과 직장에서 착용하는 경우 잠재적 오염원이 될 수 있습니다. Nanos는“현재, 코로나 바이러스는 최대 12 시간 동안 표면에서 생존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확실히 신발을 포함합니다." 전염병 전문가 인 Mary E. Schmidt는 시간이 실제로 5 일 이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실내 신발 재료와 밀접한 관련이있는 재료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일부 신발 재료가 바이러스에 더 취약합니까? Winner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를 함유 한 호흡기 방울은 확실히 신발에 착륙 할 수 있다고 스너 덱스와 같은 일부 합성 물질이 바이러스가 며칠 동안 생존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탁기로 빨 수있는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탁기에 운동화를 넣을 수 있습니다. 게티 이미지를 통해 belchonock 세탁기로 빨 수있는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탁기에 운동화를 넣을 수 있습니다. 플라스틱과 합성 재료로 만든 신발은 며칠 동안 활성 바이러스를 운반 할 수 있지만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우리는 국립 알레르기 및 감염증 연구소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플라스틱과 같은 일부 표면에서 최대 2 ~ 3 일 동안 활성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이것은 플라스틱으로 만든 신발에 퇴적 된 바이러스가 며칠 동안 활성 바이러스를 보유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응급 의사 인 Cwanza Pinckney는 운동화를 착용하든 작업화를 착용하든 발바닥에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Pinckney는“구두의 유일한 발자국은 신발의 윗부분보다 더 많은 박테리아와 곰팡이 및 바이러스의 번식지입니다. 발바닥은 일반적으로 고무, 가죽 및 PVC 화합물과 같은 비 다공성 재료로 만들어졌으며 아리조나 대학의 미생물 학자이자 교수 인 Charles Gerba가 발표 한 연구에 따르면 높은 수준의 박테리아를 운반 할 수 있습니다. 2008 년 연구에 따르면 평균 신발 밑창은 421,000 개의 박테리아, 바이러스 및 기생충으로 덮여 있습니다. 그러나 Pinckney는이 수치를 너무 강조하지 말 것을 제안했다. 이러한 히치하이커는 또한 인간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병원체에 대한 면역을 개발할 수있게한다. 허프 포스트는“걱정하는 대신이 박테리아가 영향을 미치고 면역력을 키울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한다”고 말했다. 직장에서 어떤 종류의 신발을 입어야합니까? 그래도 직장에 신고해야하는 경우 Pinckney는 업무용 신발 한 켤레 (및 양말)를 헌납 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그녀는 직원들이 집에서 깨끗한 신발로 갈아 입을 때 바이러스를 집안으로 추적하는 것을 방지한다고 설명했다. Pinckney는 HuffPost에“집에 들어가기 전에 전용 신발 한 켤레를 가져간 다음 깨끗한 켤레를 갈아 입을 것을 권장합니다. "건강 관리 직원은 차를 타고 집에 가기 전에 항상 신발을 갈아 입고 (작업용 신발을 봉지에 넣는) 것에주의해야합니다." 슈미트는 세탁기로 세탁 할 수있는 신발을 추천합니다.
>
[코로나19] 신발 속에서 5일 생존…집에서 신발 신는 서구권 '깜짝' [이코노믹리뷰=박민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신발에서 5일 가량 생존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실내에서도 신발을 신는 문화 때문에 서구권에 대한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29일(현지 시간) 허핑턴포스트 UK와 CBS 등 다수 외신들에 따르면, 일부 전문가들이 "신발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온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중교통과 직장, 식료품점 등에서 신고 다닌 신발이 잠재적 감염원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허핑턴포스트 UK가 전했다. 전염병 전문가인 메리 슈미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고무와 가죽 등으로 이루어진 구두 밑창에서 5일 간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는 스테인리스와 플라스틱 표면에서 2~3일 동안 활성화 상태를 유지 가능하다는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연구도 근거로 덧붙였다. 서구권에서는 동양 문화와 달리 밖에서 신은 신발을 집 등 실내에서도 그대로 신는 경우가 많다. 코로나19가 강타한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신발을 집에서 벗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어린이들에게 신발 밑창을 만지지 않도록 지도하고, 실내화를 별도로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현재 코로나19의 최일선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의료진의 경우, 바이러스 전파가 특히 우려되는 상황이므로 현장에서 신는 신발과 일상화, 실내화를 구분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의료진에게 인기 있는 신발 브랜드인 크록스는 의료진에게 하루 1만켤레의 신발을 기증하겠다고 밝혔다.
>
뉴스 2020년 03월 30일 15시 59분 KST "신발서 신종 코로나 최대 5일 생존할 수 있다" 전문가 경고가 나왔다 By 이인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신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5일가량 살아남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영국 익스프레스, 허핑턴포스트 UK 등 외신은 슈퍼마켓이나 대중교통 등 번잡한 곳에서 착용한 신발이 잠재적 오염원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했다. 전염병 전문가 메리 슈미트는 ”코로나19는 고무와 가죽 등으로 만들어진 구두 밑창에서 5일 동안 살아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외부에서 신은) 신발을 집에서 가장 더러운 물건중 하나로 꼽았다. 공중보건 전문가 캐롤 위너도 ”코로나19는 플라스틱과 같은 일부 표면에서 최대 2~3일 정도 머물 수 있다”면서 신발을 밖에 둘 것을 권했다. 다만 그는 ”바이러스가 신발로 옮긴다는 명확한 증거는 없다”면서 신발보다는 사람 사이 감염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전문가들의 의견이 이어지면서, 실내에서도 신발을 신는 서양권에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신발을 집에서 벗어야 하느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미국 CBS는 전문가 대담을 통해 이러한 가설을 일축하면서도 ”정말 걱정된다면 신발을 벗어서 문 안쪽에 놓아두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
>
대신엠씨는 신발바닥세척기, 대차바퀴세척기, 매직매트 등 클린 시스템을 전문으로 개발·생산하는 기업이다. 우리나라는 경제 규모 확대에 따른 외식 문화 발달로 세척·배연(집진) 소취 설비 수요가 늘었다. 회사는 이에 맞춰 외식업소 환경 개선으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 최근 안정 지원 아래 실증 연구와 신제품 개발에 힘쓰기 위해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산업연구단지에 입주했다. 대신엠씨는 미국, 독일, 일본 등 선진국을 주요 타깃 시장으로 설정했다. 지난해 글로벌 가전기업 S사 이집트 공장에 신발바닥세척기를 대량으로 납품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까다로운 선진국의 환경 기준을 넘을 수 있는 역량을 확보했다. 대신엠씨 신발바닥세척기는 실외에서 실내로 들어가는 모든 건물의 출입구에 설치할 수 있다. 작업장 특성에 따라 건식과 습식 타입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건식 신발먼지흡입매트는 센서를 이용한 에어 흡입 매트다. 신발 바닥을 통해 실내로 유입되는 흙, 먼지, 미세먼지 등 각종 유해물질을 걸어가는 동안에 강력 흡입한다. 흡입 매트를 세계 최초로 모듈화해 셀 단위로 주문 제작, 크기를 조절할 수 있다. 습식 신발바닥세척기는 신발 바닥에 흡착된 오염물질을 물과 브러시로 세정하는 장치다. 지난해 S사에 습식세척기를 100대 이상 판매했다. S사는 복도 층마다 설치, 청결을 유지하고 있다. 대신엠씨 습식신발바닥세척기. [자료:대신엠씨] <대신엠씨 습식신발바닥세척기. [자료:대신엠씨]> 대신엠씨는 동물성 기름을 분리하는 유수분리장치 외 국내특허 5건과 실용신안 2건을 보유했다. 먼지흡입장치 사업화를 위해 미국 등 7개국에 해외특허를 출원했다. 최영환 사장은 “대신엠씨 제품을 활용하면 사무실과 공장의 쾌적한 환경은 물론 먼지로 인한 제품 불량률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