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뉴스

더 밝은 미래! 더 깨끗한 환경! 대신엠씨(주)가 함께합니다.

[KOR] [NY POST] 해외보도 - 신발 밑창에는 상당히 많은 박테리아와 바이러스가 있다.
2020-04-03 10:07
The coronavirus is known to make a home on many non-human surfaces, including doorknobs, cardboard boxes and shopping carts. Now, to the surprise of probably no one, experts are calling shoes a “breeding ground” for germs.

Infectious disease specialist Mary E. Schmidt warns that the coronavirus could survive on rubber, leather and PVC-based soles for five days or more, the Huffington Post UK reported — and has even suggested that individuals wear shoes that are machine-washable.

Depending on what materials are used to make a shoe, the pathogen can remain for days on the upper part as well.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found that COVID-19 can survive on plastic for up to two or three days, meaning shoes featuring plastic components are also risky — though that’s not a primary concern for some doctors.

“The sole of the shoe is the breeding ground of more bacteria and fungi and viruses than the upper part of a shoe,” emergency physician Cwanza Pinckney tells HuffPost.

A 2008 study by microbiologists at the University of Arizona found that the average shoe sole contains some 421,000 bacteria, viruses and parasites. However, Pinckney reminds us that many of these microorganisms “influence and allow us to develop immunity.” So, in many ways, they could be helping us stay healthier.

Nevertheless, public health specialist Carol Winner says taking your shoes off before entering the home is a smart measure for anyone.

“If you can leave them in your garage or in your entryway, that would be ideal, as you don’t necessarily have to leave them outside,” she tells HuffPost. “The idea is to just not track them throughout the house.”


Schmidt adds concern for children especially, and advises parents to be especially mindful of how children handle their shoes.

“You have to hide the shoes from small children to ensure they don’t touch them,” she says. “Teach them not to touch shoes unless they are designated indoor shoes, as shoes are the dirtiest objects we have in our homes, other than the toilets.”

Winner attempts to quell fear, telling individuals to focus more on personal hygiene and hand-washing, rather than what’s living on the bottom of their shoes.

“There is no evidence to say that the coronavirus comes into the house from shoes,” she says. “Pragmatically, they are on the body part furthest from our face, and we do know that the greatest risk of transmission is person to person, not shoe to person



<번역본>
코로나 바이러스는 문 손잡이, 판지 상자 및 쇼핑 카트를 포함하여 사람이 아닌 많은 표면에 집을 짓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제 아무도 놀랍게도 전문가들은 신발을 세균의 번식지라고 부릅니다.

Huffington Post UK에 따르면 전염병 전문가 인 Mary E. Schmidt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고무, 가죽 및 PVC 기반 발바닥에서 5 일 이상 생존 할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개인이 세탁기로 세탁 할 수있는 신발을 신도록 제안했습니다.

신발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재료에 따라 병원체가 며칠 동안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 국립 알레르기 및 전염병 연구소는 COVID-19가 플라스틱에서 최대 2 ~ 3 일 동안 생존 할 수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이는 플라스틱 부품이 포함 된 신발도 위험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응급 의사 인 Cwanza Pinckney는 허프 포스트에게“신발 밑창은 신발의 윗부분보다 더 많은 박테리아와 곰팡이와 바이러스의 번식지이다.

2008 년 애리조나 대학의 미생물 학자들이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평균 신발 바닥에는 약 421,000 개의 박테리아, 바이러스 및 기생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Pinckney는 이러한 미생물 중 다수가“면역에 영향을 미치고 면역력을 키울 수있게한다”고 상기시킵니다. 그래서 그들은 여러면에서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중 보건 전문가 캐롤 위너는 집에 들어가기 전에 신발을 벗는 것은 누구에게나 현명한 조치라고 말합니다.

허프 포스트는“차고 나 출입구에 그대로 둘 수 있다면 외부에 두지 않아도되므로 이상적이다. "아이디어는 집 전체를 추적하지 않는 것입니다."

   
슈미트는 특히 어린이들에 대한 우려를 높이고, 부모가 아이들이 신발을 어떻게 다루는 지 특히주의하도록 조언합니다.

"작은 아이들이 신발을 만지지 않도록 신발을 숨겨야합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화장실 이외의 가정에서 가장 더러운 물건이기 때문에 신발을 실내 신발로 지정하지 않으면 신발을 만지지 마십시오."

우승자는 신발 바닥에 사는 것이 아니라 개인 위생과 손 씻기에 더 집중하도록 사람들에게 말하면서 두려움을 풀려고 시도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신발에서 집으로 들어온다는 증거는 없다"고 그녀는 말한다. “Pragmatically, 그들은 우리의 얼굴에서 가장 먼 신체 부위에 있으며, 우리는 전염의 가장 큰 위험이 사람과 사람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