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뉴스

더 밝은 미래! 더 깨끗한 환경! 대신엠씨(주)가 함께합니다.

[KOR] [RADIO] 해외보도 - 코로나19 (바이러스) 신발바닥을 통해 바이러스가 유입되는것을 아는것은 중요
2020-04-03 10:18
코로나 해결방법? => 싸이클론 흡입매트<-- 클릭!

<번역본>

COVID-19 유행성 병에 걸렸을 때 손을 씻는 것에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바이러스의 또 다른 번식지 인 신발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신발에서 바이러스가 생존 할 수있는 기간에 대한 결정적인 데이터는 없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바이러스가 거의 일주일 동안 신발에 살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Huffington Post UK에 따르면 전염병 전문가 인 Mary E. Schmidt는 바이러스가 가죽, 고무 및 PVC 기반 발바닥에서 5 일 이상 생존 할 수 있기 때문에 발바닥이 특히 우려된다고 경고했다.

공공 보건 전문가 캐롤 위너 (Carol Winner)는 바이러스에 대한 플라스틱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이전 연구를 바탕으로 정서를 반향했습니다.

“우리는 국립 알레르기 및 감염증 연구소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플라스틱과 같은 일부 표면에서 최대 2 ~ 3 일 동안 활성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이것은 플라스틱으로 만든 신발에 퇴적 된 바이러스가 며칠 동안 활성 바이러스를 보유 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While it is of the utmost importance to remain vigilant about washing your hands amid the COVID-19 pandemic, it is also important not to forget about another possible breeding ground for the virus -- your shoes.

Although there is no conclusive data on how long the virus can survive on footwear, some experts have noted it could live on your shoes for nearly a week.

Infectious disease specialist Mary E. Schmidt warns that the soles are of particular concern as the virus could stay viable on leather, rubber and PVC-based soles for more than five days, reported the Huffington Post UK.

Public health specialist Carol Winner echoed the sentiment based on previous research on the virus’ sustainability on plastic.

“We’ve learned from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that coronavirus can remain active on some surfaces, like plastic, for up to two to three days,” Winner told the outlet. “This suggests that viruses deposited on shoes made of plastic could retain the active virus for a few days.”